” Right is right even if no one is doing it.

Wrong is wrong even if everyone is doing it.”

Saint Augustine

워렌 버핏 같이 시대의 존경을 받는 투자자는 항상 꿈꾸던 롤모델이었습니다. 정성 들여 기업을 분석하고 우수한 수익을 창출하면 고객, 직원, 기업 모두 행복할 수 있는 멋진 직업이 펀드매니저라고 여전히 믿고 있습니다. 그것은 기본적으로 주식투자라는 것이 다른 사람의 몫을 뺏어야 내가 승리하는 제로섬 게임이 아니기에 가능한 것입니다. 투자업은 나의 승리가 타인의 패배가 아닌 모두가 승리하는 윈윈 게임을 할 수 있는 매력적인 업입니다.

그런데 2016년에 개봉하여 천만관객이 본부산행에서 마동석은 펀드매니저인 공유에게개미핥기라는 과격한 표현을 사용합니다. 개미들 피를 빨아먹는다는 의미에서 그런 표현을 사용하였습니다. 그렇게 제가 꿈에 그리던 펀드매니저는 하루아침에 관객들에게개미핥기로 불리는 조롱거리가 되었습니다. 왜 우리나라 펀드매니저는 개미핥기가 되었을까요?

반면 워렌 버핏은 어떻게 시대의 존경을 받는 개미핥기가 되었을까요?

버핏이 시대의 존경을 받는 투자가가 된 이유는 매우 단순합니다. 그가 장기적으로 독보적인 수익률을 증명한 최고의 투자자이기 때문입니다. 그 놀라운 수익률 덕분에 그의 고객은 물론 그의 회사와 직원, 그리고 그가 투자한 회사까지 세간의 이목과 존경을 받을 수 있었던 것입니다. 야구선수가 타율, 홈런 같은 기록으로 측정 받듯이 펀드매니저는 수익률로 말하는 사람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어떻습니까? 버핏은 50년이 넘는 장기수익률 기록을 가지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10년 이상 지속되는 펀드를 찾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펀드들은 시장의 자금을 빨아들이며 돈의 힘으로 수익률을 만들며 승승장구 하다가 환매가 나오면 처참한 수익을 고객에게 안기고 잊혀져 간 부끄러운 행태가 운용업계의 흔적이었습니다.

운동선수가 기록으로 말하듯이 매니저는 수익률로 인정받아야 합니다. 이런 소명의식이 있는 운용사라면 무분별한 운용자산 늘리기나 잘 팔릴(?)만한 상품만 양산하는 식의 형태는 나오기 어려울 것입니다.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의무는 운용업에 종사하는 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입니다.

이번 11월로 GVA가 창업한지 3년이 되었습니다. 여전히 많이 부족하고 보완해야 할 점들이 투성이지만 큰 사고없이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저희를 믿어주신 고객 분들의 신뢰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최근 사모펀드 업계의 사건사고로 인해 어느 때보다 어수선한 시기이지만 저희는 처음의 마음가짐을 잃지 않고 고객과 함께하는 운용사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10년 후 저희는 한국의 존경 받는 개미핥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평온한 연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경험은 네가 원하는 것을 얻지 못 할 때 얻는 것이다‘ – Randy Pausch

대다수 투자자들은 특정한 ‘투자 스타일’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특정 스타일이 맞건 틀리건 간에 우리 모두는 자신만의 투자비법을 가지고 시장에서 수익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투자 스타일은 투자자의 기본적 성향을 바탕으로 하여 직간접적인 투자 경험을 통해 완성됩니다. 수익을 낸 경험을 발전시키고 손실을 낸 경험을 멀리하면서 조금씩 투자 스타일이 형성되어 갑니다. 그리고 어느 정도 완성된 투자 스타일은 좀처럼 바뀌지 않습니다. 그것은 마치 공격적인 인파이터 복서가 하루아침에 아웃복서가 될 수 없는 것과 비슷합니다.

테마주로 큰 수익을 낸 사람이 어느 날 갑자기 우량주를 장기간 분할 매수하는 식의 드라마틱 한 스타일의 변화는 좀처럼 일어나지 않는 것입니다. 주식을 장기보유하기로 유명한 세계 최고의 투자자인 워렌버핏이 내일부터 초단기 스캘핑 트레이더가 되겠다고 한다면 대부분 코웃음을 칠 것입니다. 그건 그의 스타일이 아님을 너무 잘 알기 때문입니다. 집중 투자를 통해 큰 부를 이룬 개인투자자들이 분산투자와 변동성을 관리해야 하는 펀드매니저로서 쉽게 성공하지 못하는 것도 이러한 스타일의 차이에서 기인한다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스타일의 변화가 크게 일어나는 시기가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마켓 싸이클이 극단치에 있을 때입니다. 탐욕이 극에 달하는 버블의 정점, 공포가 극에 달하는 시장 폭락의 끝에서 투자 스타일은 큰 변화의 도전을 마주하게 됩니다. 지난 수년간 승승장구했던 FAANG 주식들이 조정을 받자 성장주가 최고라고 생각했던 이들은 자신의 투자 스타일에 의구심을 품기 시작했습니다. 또 일각에서는 가치주가 지난 수년간 시장에서 소외받자 전통적 가치 투자자들은 그들 스타일의 미래 효용성에 대해 고민해왔습니다.

2018년 10월 시장의 급락은 시장참여자들에게 어려운 시기였습니다. 당사에게도 쉽지 않은 시기였으나 멀티전략 펀드 내에 국내외에서 준비해왔던 헤지 수단들을 작년말부터 신규로 편입하기 시작하였고, 그 결과로 올 한해는 당사를 믿어주시는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안정적으로 키우며 다시 순항하고 있습니다. 비 온 뒤에 땅이 더욱 단단히 굳듯이, 고변동성 시장 경험을 토대로 기존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성장함으로써 예전과 같이 장기적으로 고객들에게 안정적인 수익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nti-natalism: 인류는 지구와 자연에 해악을 끼치는 존재이므로 출산을 중단하고 지구에서 사라져야 한다는 반출생주의 사상

어벤저스들의 적 타노스는 인류가 과포화되어 인위적으로 객체 수를 줄이는 것이 역설적으로 번성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는 독특한 세계관을 지니고 있는 악당입니다. 그동안 인류가 진보라는 명목하에 자연에 가해온 온갖 악행들을 돌아보면 타노스의 분노가 이해되는 측면도 있습니다. 그러나 역사를 돌아보면 인류는 지속해서 흥망성쇠를 거듭하며 오늘날까지 문명을 이끌어오고 있습니다. 때로는 눈부시게 번성하기도 하고 혹독한 암흑기를 거치기도 하지만 자체적으로 균형점을 찾아 오늘날까지 이른 것입니다.

주식시장의 역사도 인류의 역사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탐욕과 공포가 빚어내는 버블과 공포의 반복을 우리는 끊임없이 경험해 왔습니다. 현실만 둘러봐도 수많은 유니콘 기업들의 조 단위 기업가치, 한국 바이오 기업들의 높은 멀티플이 미래에 대한 희망을 대변한다면 유통업체 같은 전통적인 산업군의 낮은 밸류에이션은 사양산업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를 나타내는 척도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기업들이 미래에 어떤 운명을 가졌는지 정확히 예측할 수는 없습니다.

우리가 투자자로서 아는 유일한 진실은 가격은 장기적으로 가치에 수렴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 누구도 매 순간 기업의 정확한 가치를 측정할 수 없다는 점입니다. 기업은 생물체처럼 끊임없이 변화하고 기업을 둘러싼 환경들도 변화무쌍하기 때문입니다. 아름다운 꿈과 비전으로 높은 기업가치를 평가받는 유니콘, 바이오 기업도 장기적으로 수익을 창출하지 못한다면 기업의 가치와 가격은 ‘0’에 수렴할 것입니다. 한편 꿈을 현실로 이룬 소수의 승자는 지금 가격 이상의 가치를 창출해내는 위대한 기업이 될 것입니다.

인간의 탐욕과 공포는 가치와 가격 간의 괴리를 심화시킴으로써 투자자가 수익을 만들어 낼 가능성을 제공하는 좋은 기회입니다. 가치와 가격의 차이가 심화할수록 수익의 기회는 극대화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기회를 잘 활용하려면 모두가 샴페인을 터뜨릴 때 조금 냉철해질 필요가 있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모두가 공포에 질려 주식을 내던질 때 약간의 용기를 낼 수 있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타노스는 인류의 버블을 가장 잔인한 방법으로 해결하려고 했기에 극악무도한 악당이 될 수밖에 없었고 그를 막기 위해 결국 어벤져스는 큰 희생을 치르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다행인 점은 우리가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타노스와 같은 악당이 될 필요는 없다는 것입니다. 버블이 있을 때 주식을 팔고, 두려울 때 저렴한 주식과 자산을 담을 작은 용기와 지혜가 있으면 흔히 전쟁터라고 일컫는 시장이라는 곳에서 우리는 생존하며 장기적으로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혼란한 시장에서 저희 투자자분들은 오래오래 살아남는 위대한 히어로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소설이라는 장르는 누구라도 마음만 먹으면 쉽게 진입할 수 있는 프로레슬링 같은 것입니다. ….그러나 링 위에 오르기는 쉬워도 오래 버티기는 쉽지 않습니다”

– 무라카미 하루키, 직업으로서의 소설가

서점에 가면 언제나 신간 서적이 넘쳐납니다. 다양한 사람들이 세상에 하고 싶은 얘기가 그렇게도 많은가 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신간은 바로 폐간의 위기를 겪고 잊혀집니다. 신간 서적보다 훨씬 작은 공간을 차지하는 스테디셀러 섹션을 보면 그 생존율이 얼마나 치열한지 가늠할 수 있습니다. 하루키가 말한 것처럼 링 위에 오르기는 쉬워도 오래 버티기는 쉽지 않은 것이 소설가의 세계인 것 같습니다. (more…)

Bad beat: (poker) the losing of a hand after being the mathematical favorite to win at the start of a hand

포커에는 bad beat이라는 용어가 있습니다. 상대방을 압도하는 좋은 카드를 가지고 상대를 판에 끌어들였는데 예상치 못한 히든카드에 역전당하는 상황을 표현하는 단어입니다. (more…)

‘10월은 주식투자하기 가장 위험한 달 가운데 하나다.나머지 위험한 달들은 7월, 1월, 9월, 4월, 11월, 5월, 3월, 6월, 12월, 8월, 2월이다.’ – 마크 트웨인

찰스 앨리스는 Financial Analyst Journal에서 투자를 패자의 게임(Loser’s Game)에 비유했습니다. 골프는 대표적인 패자의 게임입니다. (more…)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 – Andre Malraux

세상사 대부분은 인과응보의 법칙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열심히 공부한 학생이, 성실하게 생활한 직장인이 더 좋은 점수와 인정을 받을 확률이 높습니다. 특정한 분야에 대해 열정을 가지고 꾸준한 노력을 하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높은 수준에 이를 수 있다는 것이 우리가 가진 상식입니다.

(more…)


위험이란, 일어날 일보다 많은 일이 일어날 있음을 의미한다 – Elroy Dimson, 런던 비즈니스 스쿨 교수

대한민국의 모든 운전자는 자동차 보험에 가입해야만 합니다. 모두가 사고를 대비해서 보험에 들지만 큰 사고가 난 사람에게 대비를 잘 한 것에 대해 큰 축하를 건네지는 않습니다. (more…)